맥북 에어 키보드 분해 조립법 (드보락 키보드 사용 재개)

Computing 2012.04.07 21:22

최근 바빠진 프로젝트로 인해 키보드를 두드리는 시간이 매우 많아졌다.
아니나 다를까 왼손에 무리가 오기 시작한다.
결국 다시 드보락 키보드를 이용해 보기로 마음먹게 되었다.
매우 바쁜 와중이라 키 배치를 바꾼다면 오히려 작업 능률이 떨어지겠지만, 이런 기회가 아니면 영영 키 배치를 바꾸지 못하고 타이핑을 많이 할 때마다 왼손의 고통때문에 힘들어(?) 할 것 같아, 마음먹고 키 배치를 바꾸기로 했다.

우선, http://orchistro.tistory.com/24 에서 적었던 것 처럼 집과 회사의 알루미늄 키보드의 배치를 바꾸었다.

회사에서 지급받은 에어는 그다지 자주 쓰지 않기 때문에 키 배치를 바꾸지 않고 있었다.
그렇지만, 가끔 사용해야 할 일이 있을 때에는, 단축키를 누를 때, 키캡의 각인을 보고 누르는 습관 때문에 (사실 cmd-C 를 왼손을 이용해 드보락 자판으로 누르기는 약간 난해하다) 키 배치를 바꾸지 않은 에어를 사용할 때에는 약간 곤란했다.

그래서 키보드 배치를 바꾸려고 키캡을 들어올려 보았지만, 알루미늄 키보드와는 그 구조가 약간 달라 잘 빠지지 않았다. 힘을 주니 부서질 것 같았다. 구글 검색을 해 보니 마침 youtube 에 분해하는 동영상이 있어, 그 영상을 참조해서 키캡 분해를 한 후 배치를 바꾸어 보았다.

우선, 맥북에어의 키보드는 아래 그림과 같이 X 자형 걸쇠에 의해 고정되어 있다:

그래서 키캡을 들어 올리면 아래의 그림과같이 안쪽에 있는 X 자 형 걸쇠가 휘어지면서 함께 들어올려지게 된다:

얘를 조심해서 분리하지 않으면 난감해진다. 그래서 아래 그림과 같이 아랫부분 일부를 들어 올린 후 얇고 뾰족한 물건, 예를 들어 작은 일자 드라이버 같은 것을 위 사진에서 화살표로 표시해 둔 곳의 틈새에 끼워 넣어 아래로 눌러서 분해해야 한다:

위와 같이 해서 분해할 경우, 대개 가볍게 분리된다. 익숙해지면 알루미늄 키보드를 분해할 때와 마찬가지로 손가락으로 윗쪽 모서리를 누르고, 아래쪽 부분을 들어올려 키캡을 휜다는 느낌으로 들어올리면 연장을 쓰지 않고도 분리가 가능하지만, 손가락이 엄청나게 아프고, X 자 형 걸쇠가 분리되어 버릴 위험이 있으므로 그다지 추천하지 않는다.

혹시라도 X 자 형 걸쇠가 분리되었을 때에도, 당황하지 말고 차분하게 다시 조립해 주면 된다:

위 그림처럼 X 자형 걸쇠의 안쪽 녀석에는 약간 튀어 나온 부분이 있고, 바깥쪽 녀석에는 안쪽 녀석의 튀어 나온 부분이 들어갈 수 있도록 홈이 있다. 이처럼 분리가 되어 버렸을 경우는 아래 그림처럼 엎어 놓고 가운데 부분을 지긋이 눌러 주면 틱 하는 소리와 함께 쉽사리 들어가 끼워진다:


조립은 분해의 역순, 먼저 키보드 윗쪽 모서리를 얺고, 아래에서 위로 밀어 올린다는 기분으로 꾸욱 눌러 주면 틱 하는 소리와 함께 제자리를 찾아서 들어간다:

마지막으로, 드보락으로 조립이 끝난 키보드의 home position 을 만들어 준다. 이전에 한번 드보락으로 배치를 바꾸었을 때에는 테이프를 작게 발라서 붙였으나, 만족스럽지 않은 데다 테잎이 자꾸 손가락에 밀려서 떨어져 나갔다. 밀랍도 사용해 보았으나 역시 그다지 느낌이 좋지 않았다.

이번에는 불에 달군 철사 등으로 키캡 가운데에 우물을 파 보았더니, 이 방법으로 만든 홈 포지션의 돌기는 매우 느낌이 좋다. 홈 포지션 돌기의 역할을 톡톡히 해 준다:


완성된 드보락 배치의 맥북 에어:


그런데, 저 노트북, 회사에서 지급받은 노트북인데;;;;
에라 모르겠다. 반납할 때에는 그냥 모르는 척 하고 그대로 반납해야지;;;


드보락 키 배치를 사용한 지 3주가 지났다. 이제, 영타 장문은 약 180타 정도, 단문은 빠를 경우 200타를 약간 웃도는 속도가 난다. 점점 익숙해 져서 타이핑을 하는 게 고통스럽지는 않다. 하지만 아무리 그렇다 해도, 급하면 qwerty 버릇이 무의식중에 나와 버려서 좀 곤란하다. 타이핑은 근육 기억이기 때문에 지우기 어려울지도 모르지만, 앞으로 2개월 정도 계속 드보락을 사용한다면 그럭저럭 괜찮아 질 지도 모르겠다.

참고로, OS X 의 한글 입력기에는 버그가 있어서, Input Method 가 한글 입력기로 되어 있을 때에는 드보락 배치로 사용하는 단축키가 올바로 동작하지 않는다. qwerty 배치의 단축키로 동작하게 된다. 그래서 입력기를 따로 깔아야 하는데, 나는 하늘 입력기를 깔아서 사용하고 있다.

하나 더 참고로, 타자 연습 프로그램 이야기인데, 앱 스토어에 가면 한국인이 만든 프로그램이 하나 유료로 판매하고 있는게 있는데, 쓰레기다. 그거 사지 말고, 일본 사람이 만든 것으로 보이는 Typist 라는 프로그램이 무료로 배포되고 있다. 그것을 사용하도록 한다. 영타를 체계적으로 익히기 아주 좋아 보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 ,
Trackback 0 : Comments 4
  1. 과객 2012.06.23 14:55 신고 Modify/Delete Reply

    지나가다 궁금해서 여쭤봅니다. 혹시 드보락 타이핑 계속 하고 계시나요? 현재는 어느정도의 평균타자속도이신지 궁금하네요..

    • BlogIcon Orchistro 2012.06.27 02:09 신고 Modify/Delete

      마지막으로 타이핑 속도를 재었던 것이 5월 초순이었습니다. 그 때 장문 평균 약 280타가 나왔습니다. (querty 를 사용하던 때에는 장문 약 500타 가량) 약간 답답하긴 하지만 그럭저럭 참을만 했습니다.

      물론 지금도 계속 드보락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익숙해진 단어들은 큰 불편 없이 쓰고 있습니다만 querty 를 사용할 때에는 처음 보는 단어라도 반사적으로 손가락이 가서 타이핑을 했었지만, 아직 드보락에는 그정도로 익숙해지질 않아서 자주 타이핑하지 않는 단어는 여전히 좀 버벅대고 있습니다.

      직업상 특수기호를 아주 많이 사용하는데, 특수기호를 타이핑하기에 좀 불편합니다. 손에 가는 부담은 querty 를 사용하던 시절의 속도까지 속도가 나온 후에야 비교가 되겠지만, 지금 현재 손목과 손가락에 주어지는 부담은 많이 줄었습니다. 타이핑 속도가 줄어서 그럴까요? ^^

      사용하는 운영체제가 윈도우즈라면, 드보락은 절대로 사용하지 마십시오. 만약 맥OS를 쓰신다면 큰 불편함은 느끼지 못하실 것입니다. 리눅스도 윈도우즈 정도는 아니지만 맥OS에 비하면 좀 불편합니다.

      한/영 전환시 /,.?} 등의 특수기호의 위치가 바뀌어 버려서 약간 신경을 써야 하는 부분이 있습니다만 손목의 편안함과, 앞으로 얻을 지도 모르는 극단적인 빠른 타이핑 속도를 생각한다면 충분히 감수할 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2. zinkami 2012.06.27 20:16 신고 Modify/Delete Reply

    당신은 쿼티 중독자요...
    이미 qwer의 저주를 벗어나긴 늦었소~~

  3. BlogIcon MrKiss 2014.10.27 23:50 신고 Modify/Delete Reply

    덕분에 키보드 부품 부러트리지 않고 잘 청소했습니다. 감사합니다~

Write a commen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