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 폴리아 (La Folia) 주제에 의한 19개의 변주곡 : Sonata in d minor. RV. 63 Op.1-12 / Vivaldi

Music/Classical 2008.04.26 05:57

2004년에 처음으로 비발디의 La folia주제에 의한 변주곡을 듣고는 - 정확히 말하자면, Il Giardino Armonico 악단이 연주한 - 가슴을 쓸어 내린 이후 아래의 앨범은 내가 가장 사랑하는 음반들 중 하나가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내 싸이월드 게시판에 있던 내용을 그대로 가져와서 붙인 것이다 : (원 글 작성 : 2004.12.1)

'라 폴리아' 주제에 의한 변주곡.
RV. 63.
오랜만에 가슴을 울리는 음색을 느끼다.

http://castepo.selfip.net/Musics/09.%20Vivaldi%20-%20La%20Folia%20-%20Il%20Giardino%20Armonico.mp3

----

2008년 1월 링크 수정 중 첨언 :

이 연주는 이탈리아의 젊은 고음악 연주 클럽인 Il Giardino Armonico의 연주이다.
이 악단은 역동적이고도 독창적인 해석의 바로크 혹은 그 이전의 음악들의 연주로 많이 알려져 있는 악단이다. 특히 Giovanni Antonini와 Enrico Onofri의 사계연주는 그 파격으로 인해 감상자들 사이에서 많이 알려져 있다. 심장이 약한 사람이나 임산부는 청취를 삼가하시라고.

La Folia는 카탈로니아(카탈루니아) 지방의 전통 무곡으로써, 이 곡이 서양음악에 미친 영향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이 멜로디는 후세의 여러 곡들에서 그 베이스 진행 등에서 발견된다. 이 멜로디를 이용한 변주곡들 또한 여러가지가 있는데, 그 중 코렐리의 것과 비발디의 것이 많이 알려져 있다.

호르디 사발(Jordi Saval - 맞는지 모르겠음)은 알려진 La Folia들 중 여러 곡들만 연주하여 발췌한 Compiliation Album을 내기도 하였다.

이 글에서 올린 음원은 첨부파일에서 보여지는 앨범에 수록된 음원일 것이다. (라는 추측만 할 뿐, 음원을 어디서 녹음했는지는 알 수 없다. 내가 음원을 만들어서 올릴 수도 있지만, 생략하겠ㄷ ^^)

이제 음원을 올린다. 불행히도 내 서버가 NAT 뒤에 들어와 버려서 공개된 주소로 접근을 할 수가 없게 되어 버렸다.




Il Giardino.. 의 연주와 비교해서 들을만 한 비발디의 라 폴리아 음원으로 AAM [각주:1] 의 음원이 있었는데, iMac으로 음악파일들을 옮기면서 잃어버려서 아쉬움을 금할 길이 없다. 그 음원은 다음에 CD를 구입하면 채취(!)하여 올리도록 하겠다.

이야기를 시작한 김에 잠시 Il Giardino Armonico의 연주 스타일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도록 하자. 이들의 연주는 일부 곡들에 있어서 극단적으로 동적이다. 특히나 이 악단의 사계 연주, 혹은 위 사진의 CD에 수록되어 있는 리코더 협주곡(La Tempesta di Mare), 지금 연주되고 있는(플레이 버튼을 누르셨다면 ^^) 라 폴리아와 같은 곡들에서 매우 분명히 들을 수 있는 통주저음(Basso Continuo)은 이 악단의 특징(내가 생각하기로, 물론, 이 시대의 곡들의 특징이기도 하겠지만)이라고 할 수 있겠다.
류트, 하프시코드, 더블베이스 등이 적절히 조합되어 매우 역동적으로 전체 곡을 뒷받침해 준다.
이같은 바로크 혹은 그 이전 시대 음악들의 특징 중 하나가 바로 이 "통주저음" 인데, 이것은 악보에 정확히 어떻게 어떤 음계를 이용해서 소리를 내라는 지시가 있는 것이 아니라 오늘날의 포크 기타 악보에 있는 것 처럼 "코드"로만 표기되어 있어서 연주자가 그 "화음"을 내도록 되어 있다고 한다. 한마디로 연주자의 역량, 취향, 해석이 매우 크게 반영되는 부분이라 할 수 있겠다.
앞서 이야기했듯이, 아마도 이 이유로 이 악단, Il Giardino...의 음악이 이처럼 독특하게 느껴지는 것인지도 모른다.
격정적이고 강렬한 Basso continuo로 청자에게 깊은 인상을 준다.
특히나 인상적인 것은 류트의 역할인데, 고전시대 이후의 악곡들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악기(내가 알기로)로써, '이런 것이 클래식?' 이라는 의아함마저 들 정도의 파격을 곡에 더해 준다. 하프시코드만으로는 표현할 수 없는 격동과 애잔함을 동시에 때론 양념처럼, 때론 청양고추처럼 곡 전반에 뿌려 주는 역할을 한다.


La folia 에 대해서 잠시 첨언해 보도록 하자.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이 곡은 대개 다음과 같은 화성 진행을 갖는다:

가장 많이 사용되는 조성인 라 단조 (D minor) 를 키로 할 경우의 코드 진행은 아래와 같은 패턴이 가장 많이 보인다.

dm(i) / A7(V7) / dm(i) / C(VII) / F(III) / C(VII) / dm(i) / A7(V7) /
dm(i) / A7(V7) / dm(i) / C(VII) / F(III) / C(VII) / dm(i) A7(V7) / dm(i) /

자세히 들어 보면 위의 화음과 비슷한 구조로 반복되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비록 네번째 소절부터 C 가 아닌 F 로 가긴 하지만.... (F 맞나요? 맞는 거 같은데.. -ㅅ-)

17세기 작곡가인 코렐리 (앞에서 언급), 비발디 (지금 듣고 있는 RV.64 op.1-12), Scarlatti, 바흐 등에 의해 이 주제가 사용되었으며, 20세기의 라흐마니노프에 의해서 "코렐리 주제에 의한 변주곡"등의 곡에도 쓰였다.


곁다리로, 비발디의 곡들에 붙는 번호인 RV 에 대해서 이야기하자면, 원래는 opus number 에 의해 목록이 정리되고 번호가 매겨졌었는데, Peter Ryom 이란 사람에 의해 다시 비발디의 악곡들이 정리되고 카탈로그가 만들어짐에 따라, 현재는 비발디의 곡들에는 그의 이름을 따서 RV (Ryom Verzeichnis (Verzeichnis : 영어로 하면 A-Z 라는 뜻)) 번호를 매기는 것이 표준(?)으로 되어 있다.
예를 들어, 지금 연주되는 곡인 라 폴리아의 경우에도, Opus Number 1 의 12 번 곡 이라고도 번호가 매겨져 있고, 같은 곡이 RV 체계에 의하면 RV. 63 인 것이다.
마찬가지의 것이 바하의 곡들(BWV)이나 슈베르트의 곡들(D)에도 비슷하게 적용된다.

....

필력이 모자라는 관계로 비록 용두사미이긴 하지만 여기서 맺는다.

  1. The Academy of Ancient Music [본문으로]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중세로부터의

잡동사니 2008.04.12 00:44
성당 기사단
경도 측정
로즈 라인
애너그램
zionism
프리메이슨
장미 십자단
카발라
성배
YHWH


흐으.. 오랜만인데?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Martin Luther King's impact on the world

English/NBC Meet the Press 2008.04.11 19:36


An excerpt from NBC Meet The Press aired April 6, 2008

<iframe height="339" width="425" src="http://www.msnbc.msn.com/id/22425001/vp/23981403#23981403" frameborder="0" scrolling="no"></iframe>


I went through the five appearances of Martin Luther King here on Meet the Press. This one is from April of 1960. And it's particularly appropriate in light of the discussion we've had with Reverend Jeremiah Wright, and some of things said in black churches. Here's Dr.King talking about the differences between white churches and black churches and what happens at 11:00 on Sunday.

Dr. King, how many white people are members of your church in Atlanta?

I don't have any white members, Mr. Van de Landen.

Well, sir, you said integration is the law of the land and it's morally right while segregation is morally wrong, and the President should do something about it. You mean the President should issue an order that the schools and the churches and stores would all be integrated?

I think it is one of the tragedies of our nation, one of the shameful tragedies, at 11:00 on Sunday morning is one of the most segregated hours, not the most segregated hours in Christian America. I definitely think that Christian church would be integrated, and any church that stands against integration and that has a segregated body is standing against the spirit and the teachings of Jesus Christ, and it fails to be a true witness. But this is something that the church will have to do itself. I don't think church integration will come through legal processes. I might say that my church is not a segregating church. It's segregated, but not segregating. It would welcome white members.

Dr. Dyson, 40 years later, we still have segregated churches?

It's so true. The quote Dr.King was citing there was ____ who was the dean of Yale divinity school, a white man. So, even in his acknowledgement of this segregated social hour, Dr.King was acknowledging a tradition that has been acknowledged by white liberals.

But here's the tragedy. In black churches, things were said and done that may offend or somehow surprise the broad ___ of white Americans. But the white church kicked the black church out, so to speak. The black church began in racial politics when the white church subordinated its theology to its politics, black people had to leave because they didn't wanna worship equally.

Black people then celebrated God in different ways, but they also, many similar ways to white American, but they also articulate the rage, the grief, the pain, the suffering, the agony. And they tried to transmute that pain, suffering, agony in light of their commitment to God.

When you heard the Jeremiah Wright, what you heard was the latter-day Martin Luther King Junior. When you hear Barrack Obama, you hear Dr.King of the 1965.

In black churches, Martin Luther King Junior said, "We are been subjected to American genocide." He also went on to say that he didn't want to be treated the same way the Japanese brothers and sisters did when they were put into concentration camps.

And the sermon he was going to deliver, Tim, the next Sunday where he delivered, found in the effects after he was murdered was a sermon called "Why American may go to hell?" That's the Martin Luther King Junior was which the broad ___ of America is not familiar and they don't even sing in the black church, the articulation of theological tradition that response to hatred doesn't respond in hate but prophetic anger and then ultimately love, love enough to speak justice to the nation. Justice is what love sounds like when he speaks in public. And Martin Luther King Junior did this when he talk specifically to black churches.


more to come...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Symphony No.7 / Beethoven

Music/Classical 2008.04.05 03:16
중학교 2학년때 처음으로 성* 라이센스로 나온 카를로스 클라이버의 베토벤 7번 테이프를 구매한 이후로 내 잠자리에는 거의 늘상 음악이 함께 했었다.

    이 테이프를 사게 된 것이 황당한게, 사실은 레코드 가게엘 그걸 사려고 갔던 것이 아니었다. 막연히 음악시간에 들었던 "악성" 베토벤님의 "위대한" "합창"교향곡이 얼마나 좋길래 사람들이 그토록 높이 평가를 할까 궁금해서 직접 들어보려고 학교 앞 구멍가게만한 레코드 가게를 찾았었던 것이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찾고 있던 것은 없고, 대신 베토벤의 5번과 7번이 커플링된, 앞서 언급한 성* 라이센스 테이프가 있었던 것이다. 꿩 대신 닭이라는 심정에, 이것도 베토벤의 곡인데 한번 들어보지 하는 심정에 구입을 했고, 여기서부터 나의 7번과의 인연은 시작되었었다.

아무튼, 10대 중반에 시작된 잠자리에서 음악을 듣는 그 버릇은 비록 스래쉬, 고딕, 포크, 재즈 등으로 장르는 바뀌었다 해도 꾸준히 지속되어서 30대중반의 지금까지도 지속되는 버릇이다.
물론, 나이가 든 지금이야 그 빈도가 많이 줄었지만 말이다.

그렇지만, 최근에서야 느낀 것인데, 베토벤의 교향곡들은 자기 전에 듣는 음악으로는 부적격인 것 같다. 자리에 누워서 눈을 감고 음악을 따라가다 보면 4악장까지 연주되고 남게 되는 적막을 마주하기가 다반사이기 때문에, 수면부족으로 다음날 지각하기 딱 좋다.

오랫동안 들어 온 곡이지만, 결코 질리지 않고, 들을수록 맛이 나는 음악이 바로 베토벤의 교향곡이다.
왜 베토벤이 "악성"으로 추앙받는지 근자에야 고개를 끄덕거리게 된다.

며칠 전에 잠자리에 들면서 연달아 5번과 7번을 들어 버리는 바람에 다음날 지각에, 하루종일 조는 바람에 팀원들에게 미안한 마음에 포스팅하다.

카를로스 클라이버의 7번 실황 녹음을.. 올릴까? 말까?

용량이 커서 안올라간다 -_-;;;
앨범 사진만 올릴래....;;;

마에스트로의 표정을 보라!
정말 예술스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표정 하나 보는 것 만으로도 즐겁다.
7번에 딱 어울리는 표정이다!
그냥 가기 아쉬우니 악장 하나만 들어 보자.
광란의 4악장이다



----

2009.10월 마에스트로와 관련된 또 다른 글 : http://orchistro.tistory.com/160


Trackbacks 0 : Comments 1
  1. BlogIcon Orchistro 2010.09.22 00:53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 영상을 보고서 클라이버 선생의 지휘 장면을 눈으로 보고자 베투벤 7번과 브람스 4번의 DVD 를 구입해 버렸다. 마에스트로가 만년에 연주한 영상이라 육체적인 한계에서 오는 힘겨움도 느껴지는 지휘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온 몸이 땀으로 범벅이 되면서 혼신의 힘을 다해서 연주하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

    브람스 4번을 연주할 때에는 표정조차 근엄하고 엄숙하게 바뀌는 마에스트로.

    좋아하지 않을 수 없는 지휘자이다.

    거장의 식대가 끝이 난 21세기, 2010년 현재. 활동하는 지휘자들 중 거장의 반열에 오를만한 지휘자가 과연 있을까? 과거 거장들의 연주와 같은 감동을 주는 지휘자가 있을까?

Write a comment


Gracieuse / Claude Bolling's Suite for Cello & Jazz Piano Trio

Music/Others 2008.04.04 02:50
잠이 오지 않는다.
내일 출근해서 졸지 않으려면
자야 하는데

이것저것 사는 것이 참 힘들다.
더불어, 아직도 철이 들지 않았다는 것을 많이 느낀다.






책임, 의무, 뭐 이런 것들의 굴레를 죽을 때 까지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 사람인가보다.

억지로라도 잠을 청해야 할 텐데...
Trackbacks 0 : Comments 1
  1. BlogIcon MuSe씨 2008.04.04 11:43 신고 Modify/Delete Reply

    잠좀..잠좀... 잠좀 자~~
    난 요즘 술먹으면 거의 주금의 상태로..
    해독을 못하는 내 몸을 보며..
    사는건 참 힘들고나.. 라는 생각을해.
    그래서 나 오늘 반차.
    맛있는거 사줘~ ㅋ

    그.리.고
    평생 철들지 않는 사람들도 있다더라 ㅡ_ㅡ; ㅋㅋ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