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mphony No.7 / Beethoven

Music/Classical 2008.04.05 03:16
중학교 2학년때 처음으로 성* 라이센스로 나온 카를로스 클라이버의 베토벤 7번 테이프를 구매한 이후로 내 잠자리에는 거의 늘상 음악이 함께 했었다.

    이 테이프를 사게 된 것이 황당한게, 사실은 레코드 가게엘 그걸 사려고 갔던 것이 아니었다. 막연히 음악시간에 들었던 "악성" 베토벤님의 "위대한" "합창"교향곡이 얼마나 좋길래 사람들이 그토록 높이 평가를 할까 궁금해서 직접 들어보려고 학교 앞 구멍가게만한 레코드 가게를 찾았었던 것이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찾고 있던 것은 없고, 대신 베토벤의 5번과 7번이 커플링된, 앞서 언급한 성* 라이센스 테이프가 있었던 것이다. 꿩 대신 닭이라는 심정에, 이것도 베토벤의 곡인데 한번 들어보지 하는 심정에 구입을 했고, 여기서부터 나의 7번과의 인연은 시작되었었다.

아무튼, 10대 중반에 시작된 잠자리에서 음악을 듣는 그 버릇은 비록 스래쉬, 고딕, 포크, 재즈 등으로 장르는 바뀌었다 해도 꾸준히 지속되어서 30대중반의 지금까지도 지속되는 버릇이다.
물론, 나이가 든 지금이야 그 빈도가 많이 줄었지만 말이다.

그렇지만, 최근에서야 느낀 것인데, 베토벤의 교향곡들은 자기 전에 듣는 음악으로는 부적격인 것 같다. 자리에 누워서 눈을 감고 음악을 따라가다 보면 4악장까지 연주되고 남게 되는 적막을 마주하기가 다반사이기 때문에, 수면부족으로 다음날 지각하기 딱 좋다.

오랫동안 들어 온 곡이지만, 결코 질리지 않고, 들을수록 맛이 나는 음악이 바로 베토벤의 교향곡이다.
왜 베토벤이 "악성"으로 추앙받는지 근자에야 고개를 끄덕거리게 된다.

며칠 전에 잠자리에 들면서 연달아 5번과 7번을 들어 버리는 바람에 다음날 지각에, 하루종일 조는 바람에 팀원들에게 미안한 마음에 포스팅하다.

카를로스 클라이버의 7번 실황 녹음을.. 올릴까? 말까?

용량이 커서 안올라간다 -_-;;;
앨범 사진만 올릴래....;;;

마에스트로의 표정을 보라!
정말 예술스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표정 하나 보는 것 만으로도 즐겁다.
7번에 딱 어울리는 표정이다!
그냥 가기 아쉬우니 악장 하나만 들어 보자.
광란의 4악장이다



----

2009.10월 마에스트로와 관련된 또 다른 글 : http://orchistro.tistory.com/160


신고
Trackback 0 : Comment 1
  1. BlogIcon Orchistro 2010.09.22 00:53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 영상을 보고서 클라이버 선생의 지휘 장면을 눈으로 보고자 베투벤 7번과 브람스 4번의 DVD 를 구입해 버렸다. 마에스트로가 만년에 연주한 영상이라 육체적인 한계에서 오는 힘겨움도 느껴지는 지휘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온 몸이 땀으로 범벅이 되면서 혼신의 힘을 다해서 연주하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

    브람스 4번을 연주할 때에는 표정조차 근엄하고 엄숙하게 바뀌는 마에스트로.

    좋아하지 않을 수 없는 지휘자이다.

    거장의 식대가 끝이 난 21세기, 2010년 현재. 활동하는 지휘자들 중 거장의 반열에 오를만한 지휘자가 과연 있을까? 과거 거장들의 연주와 같은 감동을 주는 지휘자가 있을까?

Write a comment


Gracieuse / Claude Bolling's Suite for Cello & Jazz Piano Trio

Music/Others 2008.04.04 02:50
잠이 오지 않는다.
내일 출근해서 졸지 않으려면
자야 하는데

이것저것 사는 것이 참 힘들다.
더불어, 아직도 철이 들지 않았다는 것을 많이 느낀다.






책임, 의무, 뭐 이런 것들의 굴레를 죽을 때 까지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 사람인가보다.

억지로라도 잠을 청해야 할 텐데...
신고
Trackback 0 : Comment 1
  1. BlogIcon MuSe씨 2008.04.04 11:43 신고 Modify/Delete Reply

    잠좀..잠좀... 잠좀 자~~
    난 요즘 술먹으면 거의 주금의 상태로..
    해독을 못하는 내 몸을 보며..
    사는건 참 힘들고나.. 라는 생각을해.
    그래서 나 오늘 반차.
    맛있는거 사줘~ ㅋ

    그.리.고
    평생 철들지 않는 사람들도 있다더라 ㅡ_ㅡ; ㅋㅋ

Write a comment


털없는 원숭이

Books 2008.03.31 04:16
털없는 원숭이
신고
Trackback 0 : Comment 0

Write a comment


Violin concerto op.4, "La Stravaganza" #1 / Vivaldi

Music/Classical 2008.03.31 02:31

La Stravaganza

Vivaldi's Violin Concertoes Op. 4 "La Stravaganza"
Number 1 In B Flat Major, RV 383A

1. Allegro
2. Largo
3. Allegro

Rachel Podger(violin) with Arte Dei Suonatori

신고
Trackback 0 : Comment 0

Write a comment


Carla Bruni : France's Princess Dianna?

English/NBC Nightly News 2008.03.31 02:04

뉴스를 보다가 재미있어서 봐서 오랜만에 포스트.


2008년 3월 27일자 NBC Nightly News 에서 발췌함


Final in tonight, remember when JFK went to France, he found more people there were interested in his beautiful wife than anything he had to say?
Well it's happening again to the president of France. He married a former model.
They're visiting Great Britain, and she is getting all the attention.

Our report tonight from NBC's Dawna Friesen in London.




<iframe height="339" width="425" src="http://www.msnbc.msn.com/id/22425001/vp/23830107#23830107" frameborder="0" scrolling="no"></iframe>

From the moment the new French First Lady arrived, the British, it seems, were enchanted.

"#!@%!#$%"

A kiss from prince Charles, two from the prime mister.
Former super model Carla Bruni stole the show on this two-day state visit. She alone graced the front pages of nearly every British news paper, some comparing her to Jackie Oh and princess Diana.

"The great thing about this trip, she hasn't put a foot wrong. She has actually done everything as if she was born to royalty."

She practiced the courtesy, charmed with her chat, she even wore lower hills than he did, so as not to tower over him quite so much.
She was quite simply the belle of the ball.
But she showed some substance too in a speech about women's health.

"When women are held in contempt, you're demanding respect."

It obviously made her husband proud.

"The sensitivity, these beliefs, this humanity are what contribute to Carla's elegance."

So much praise, it's easy to forget.
This is a woman with a past, who hasn't always dressed so demurely or dressed at all, and who has described herself as allergic to monogamy.
When they began their world-win romance last year, many in France questioned Sarkozy's judgement, dismissing him as a love-sick playboy and her as a hardly fit material for first lady.
But that was the past.
This visit to Britain appears to have transformed Carla Bruni into her husband's best and most glamourous diplomatic asset.

Dawna Friesen, NBC news, London


어쩌면, "열혈 페미니스트" 이신 분들이 기분 나쁘게 생각할 수도 있는 내용이지만, 그냥 재미있는 가십거리로 받아들이고 읽어 줬으면 한다.

she even wore lower hills than he did --> ㅋㅋ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rackback 0 : Comment 0

Write a comment

티스토리 툴바